컨텐츠

Golfu > 뉴스/매거진 > 칼럼

[칼럼]손진호 프로의 Balance Golf 61 파워풀한 골프스윙

월간 리치 | 2014.07.09

어드레스 균형이 출발점

파워풀한 스웡의 구사 뿐 아니라 골프스윙의 기본적인 구성요소는 ‘균형잡힌 어드레스’에서 시작한다.
어드레스는 스윙의 원동력을 내기 위한 탄탄한 하체와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는 상체의 컴비네이션을 함께 구축하고 있어야 하며, 신속하고 강력한 중심이동이 가능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야 한다.
또한 얼라인먼트가 중요한데, 클럽헤드가 바라보는 목표와 골프의 시선이 바라보는 목표가 일치해야 하며, 스탠스라인, 무릎라인, 허리와 어깨라인이 일치하지 않으면 파워를 낸다 해도 아무 소용이 없게 된다.
라운딩에서 자신의 어드레스가 올바른 균형을 잡고 있는지, 얼라인먼트가 바른지를 보려면, 목표를 향해 어드레스를 한 다음 클럽을 놓고 양팔을 옆으로 편 상태를 만들어 중심과 방향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있다.


파워를 모으는 백스윙

임팩트에서 강한 파워를 발휘하려면 코일링이 최대인 백스윙을 하여 힘을 모아야 한다.
골프스윙을 ‘꼬임의 미학’이라고 표현하기도 하는데, 강력한 꼬임이 형성되려면 테이크 백에서부터
하체를 견고하게 유지하고, 낮고 긴 백스윙을 구사해야 한다. 특히, 많은 골퍼들이 골프클럽을 높게 들면서 큰 백스윙을 하고 있다고 착각하기 쉬운데, 실은 오버스윙(over swing)을 할 뿐 파워에는 전혀 도움이 되질 않는다.
백스윙을 시작하면서부터 그립의 양손은 위로 든다는 생각이 아닌 계속 아래로만 향하게 백스윙 해야 한다. 그러면 몸통의 꼬임이 생기면서 파워를 모이기 용이해진다.


파워스윙은 바디-턴으로.

강한 파원스윙의 요체는 몸통의 회전 즉 ‘바디-턴’인 것이다.
손목이나 팔과 같은 지엽적인 움직임이 아니라 우리 몸의 최상위 근간이라 할 수 있는 몸통으로 스윙을 구사해야 한다.
마치, 야구에서 투수가 공을 던질 때 허리의 회전을 이용하여 팔을 휘두르듯이 몸통의 큰 움직임을 느끼며 스윙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손목 등의 작은 움직임은 배제하게 된다.


월간 리치 | 2014.07.09 컨텐츠목록
이컨텐츠를 추천합니다. 추천하기
댓글입력
  • 댓글쓰기
  • 댓글쓰기



하단정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서비스약관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회사소개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고객센터
  • 회원탈퇴
  • 주소: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신동 486 디지털엠파이어2 101동 1303호 골프유닷넷(주)

    대표이사: 배병일

    대표번호: 1577-6030

    사업자등록번호: 124-86-01686

    통신판매업신고 : 2002-127호

    개인정보 보호책임자(CPO)위성호

    Copyrightⓒ 2002 GolfU.net AllRights Reserved.

  • 공정거래위원회 표준약관사용
  • 한국인터넷실명확인서비스
  • KISIA
  • 안전거래가맹점